월별 글 목록: 2019년 6월월

모든 것의 시작, 자기 돌봄

내가 먼저 해보고, 그 다음 당신에게도 권합니다. 다음으로 나아가기 전에 평탄한 시작 지점을 만들기 위해서.

  1. 마음이 불안할 때, 머리가 복잡할 때, 큰 감정이 나를 압도할 때,
    깊게 숨을 쉬어봅니다. 몇번씩 가라앉을 때까지.
    그리고 차가운 물로 세수를 합니다. 전환하기 위해서.
  2. 나를 있는 그대로 받아주는 연습을 합니다. 나를 받아주는 것이 어떻게 하는 건지 모르겠다면, 이렇게 합니다.
    – 지금, 내가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부분을 떠올립니다.
    – ‘나는 OOO(내가 받아들이지 않고 있던 부분)을 받아들입니다.’ 라고 입 밖으로 말합니다.
    – 그렇게 말할 때 내 몸에 느껴지는 변화(표정, 자세)를 느낍니다.
    – 편안해질 때까지 계속 받아들이는 자세를 유지하면서 받아들이고자 하는 것을 받아들이려 노력합니다.
  3. 나의 몸을 챙깁니다. (잘 먹습니다, 잘 잡니다, 카페인, 알코올, 설탕의 양을 줄입니다, 재충전의 시간을 가집니다, 나를 기분 좋게 하는 것을 가까이 둡니다.)
  4. 오감을 활용하는 삶을 삽니다.
    지금 떠올려보세요. 내가 좋아하는 볼것, 내가 좋아하는 촉감, 내가 좋아하는 맛, 내가 좋아하는 향기, 내가 좋아하는 소리. 이것들을 자꾸 내 곁으로 가지고 옵니다. 살면서 자꾸 이것들을 찾습니다.
  5. 틈나는 대로 열정적으로 내 자신을 응원합니다.
    이건 정말 익숙치 않은 일이예요. 그렇지만, 마치 정말 소중한 친구가 좌절해 있을 때 응원하듯이 내 자신에게 똑같이 애써, 최선을 다해 응원을 보내봅니다.

Loving someone with borderline personality disorder, Shari Manning, 2011 책 93~98p에 있는 내용을 직접 나에게 실험해본 후, 옮겨적습니다.

Jazz적 삶

2019.6.20. 목오후

Jazz가 탄생한 뉴올리언스 여행을 다녀와서 쓰는 글.

루이 암스트롱이 말하길, ‘If you have to ask what jazz is, you’ll never know.’ 만일 당신이 재즈가 무엇이냐고 물어야 한다면, 당신은 재즈를 영원히 이해할 수 없을 것 입니다.

그래서 남편과 내가 말하길, ‘We don’t ask, we already know.’ ㅎㅎㅎ 우리는 안 물어본다네~~~ 우리는 이미 재즈가 뭔지 알것 같아. 뿜뿜뿜뿜~~ 댄스 댄스~

Duke Ellington이 말하길, ‘He(Louis Armstrong) was born poor, died rich, and never hurt anyone along the way.’ 그는 가난하게 태어나 부자로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그 여정에서 아무도 상처주지 않았다.

다시, 루이 암스트롱이 노래하길 ‘I hear babies crying. I watch them grow. They’ll learn much more than I’ll ever known. And I think to myself What a wonderful world.’ 나는 아기가 우는 소리를 듣습니다. 나는 그들이 크는 걸 보죠. 그들은 내가 지금껏 배운거보다 더 많은 것을 배우겠죠. 얼마나 아름다운 세상인가요.

그 아름다운 세상, 나도 만들어갈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