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when the saints go marching in

Jazz적 삶

2019.6.20. 목오후

Jazz가 탄생한 뉴올리언스 여행을 다녀와서 쓰는 글.

루이 암스트롱이 말하길, ‘If you have to ask what jazz is, you’ll never know.’ 만일 당신이 재즈가 무엇이냐고 물어야 한다면, 당신은 재즈를 영원히 이해할 수 없을 것 입니다.

그래서 남편과 내가 말하길, ‘We don’t ask, we already know.’ ㅎㅎㅎ 우리는 안 물어본다네~~~ 우리는 이미 재즈가 뭔지 알것 같아. 뿜뿜뿜뿜~~ 댄스 댄스~

Duke Ellington이 말하길, ‘He(Louis Armstrong) was born poor, died rich, and never hurt anyone along the way.’ 그는 가난하게 태어나 부자로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그 여정에서 아무도 상처주지 않았다.

다시, 루이 암스트롱이 노래하길 ‘I hear babies crying. I watch them grow. They’ll learn much more than I’ll ever known. And I think to myself What a wonderful world.’ 나는 아기가 우는 소리를 듣습니다. 나는 그들이 크는 걸 보죠. 그들은 내가 지금껏 배운거보다 더 많은 것을 배우겠죠. 얼마나 아름다운 세상인가요.

그 아름다운 세상, 나도 만들어갈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