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19년 7월월

나와 너 사이

2019.7.12 금낮

나와 너가 같을 수 없다는 것을 아는 순간 겁나게 외롭다.
외롭고 싶지 않아서 너에게 한껏 들러붙었다가 또는 내 맘대로 너를 부리다가 그랬던것 같다.
균형 맞춘 양팔저울 위에 너와 나를 똑같이 중요하게 올려놓는 것이 그리도 어렵다.
그래도 여전히 너는 내가 아닌걸, 나는 네가 아닌걸.
날 선 다름 위에서 균형을 잡기 위해 기우뚱 기우뚱 하는 것이
애잔한게 아니라 즐거울 수는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