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별 글 목록: 2018년 5월 31일

그녀의 소비습관

2018.5.31 목낮

아침에 일어나서 제일 먼저 하는 것은 NC카페 벼룩시장 게시판에 들어가기.
NC에 1~2년 과정으로 visiting하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벼룩시장 코너에는 쓸만한 중고물품이 많다(거의 새거 olleh!).
붕어빵이 넘 먹고싶었는데, 붕어빵 틀이 시장에 나왔기에 맛난 앙금이랑 같이 사더니~
남편의 사장님 책상도 사고, 소파(카우치)에 서랍장, 바비큐세트, 거실용 러그랑 거울, 쓰레기통, 핸디청소기 등 다 들여왔다.
좋은 점은 얼마 사용안해서 거의 새거인데~ 다들 이제 처분하고 떠나셔야하기 때문에 좋은 가격에 물건이 나온다는 거다. 나에게 디자인 선택권은 없지만, 다들 안목이 있으신 덕분에 좋은 물건들이 종종있다. 다 힘들게 비싸게 샀을텐데 어찌 두고 떠나실꼬?

새 삶을 시작하기도 전에 떠날 준비를 먼저하는 나는 새 물건 사기가 그렇게 싫더라.
‘이 가격이면 IKEA에서 새걸로 살 수 있잖아?’ 라고 말하면..
‘글쎄, 이 물건은 이미 팔려서 이사람도 쓰고 저 사람도 쓰니 한 번 만들어져 두루두루 쓰이는게 아니겠어? 근데 내가 이걸 두고.. IKEA를 또 사면.. 상자에 고이고이 새걸로 보관되어 있는 공산품을 새로 소비하는 그런 느낌이 싫어.’ (뭔 말인지 모르겠어….ㅋㅋ 그냥 그런 느낌적인 느낌이야.)

어쨋든 그래서 세탁도 가능하고~ 나중에 한국에도 가져가고 싶은 팬시한 카우치를 중고로 200달러 주고 샀다. 상담자의 로망 중 하나가 팬시한 카우치 아니겠어? ㅋㅋㅋ

그리고 시간이 흘러 이번엔 중고 고가구점에 가서 독특하고 예쁜 가구들을 구경하다가.. 살 생각도 없던 스탠드를 덜컥 사버린다.
‘너가 좋아할것 같은데, 가격이 헉해서 그냥 너한테 말 안했어.’
그치만 결국 내 눈에 들어오고 말았지. ‘나 이거 사고 싶어.’
‘이거 최종 가격인가요?’
‘메모리얼 데이라서 15%할인 되지만, 그 이상은 안돼요. 이 스탠드는 들어온지 얼마 안됐고, 또 특이하기 때문에 더 할인을 해줄 수가 없어요.’
아.. 할인해줄 수 없다는 설명이 더 마음에 들어서 나는 삽니다. 하하하하. 돌아오면서 죄책감을 떨칠 수 없었지만, 지금은 좋아요!

200달러 중고 소파를 사서 절약했다고 스스로 기뻐하더니, 바로 그 다음으로 182.75 달러 스탠드를 질러버리는 그녀의 소비습관. 이름도 참 아름답다. ‘vintage industrial hospital lamp’ 머리도 휙휙돌아가고, 왼쪽에 쇠손잡이를 돌리면 밝기 조절도 가능하다. 중간에는 정체불명 용도불명의 빨간램프가 추가로 들어있다. 뭐 이리 달린게 많아 좋구나잉~ 헤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