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것들

2020.2.18 화오후

다사다난한 일상을 함께 꾸려가기 위해 곁에 동료가 있고
그들과 희로애락을 나누며 정을 쌓는다.
그렇게 일상을 지내다가,
한 걸음 더 나아가고 싶어서 바쁜 일상을 밀고 나가다보면 잊혀진 것들.
다 어디로 갔을까?
어떤 날은 앞으로 나아가는 것은 더 이상 그만하고, 그냥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이 그리워져
다시 다 되찾고 싶은 마음이다.
내 삶 이쪽 저쪽에 반짝이는 것들을 한 곳에 끌어모아보고 싶은 마음이다.
그 반짝이는 것들은 지금 앞으로 나아가는 중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