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중

2019.10.16. 수밤

존중하는 것에 대해서 생각해보았다.
이 정글 같은 세상에서 존중을 이야기하는 것이 혹시나 지구온난화에 녹아버리는 빙하같은 것이 되어버리는게 아닐까, 좌절스럽고 무너지는 마음으로.
너무 약하고 공격받을 구석이 많은 그런 복슬복슬한 마음 덩어리.
그런데 존중하는 것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는,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이유는
이 앞에, 그리고 그 앞에 있을지 모르는 무언가를 찾아 떠나는 것이 아니라
태어날 때부터 갖고 태어난 존중받아야할 나의 소중한 무언가를
일생 동안 지키고 빛내다가 가는 것이라고 믿는다.
무엇이 이 약하고 소중한 것을 지키기 어렵게 만들었는지.. 도대체 가늠하기가 어렵지만,
나는 그 아픔과 고통의 부분을 찾아내고, 고치고, 그래서 존중을 지켜내고 싶다.

함께해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