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송골송골

2019.8.27. 화밤

내 마음이 나 스스로를 받아준다고 느낄 때,
딱딱했던 마음이 폭신폭신 해지면서 눈물과 성분이 비슷할것으로 느껴지는 액체가 송골송골 스며드는 느낌이 들때가 있다. 그 순간은 ‘울컥한다’, ‘눈물이 맺히려한다’로 설명할 수 없는
받아줌으로 인한, 끈적한 액체의 순간이다.

나는 눈물의 의미에 민감한 삶을 살고 있다.
어느 날 어느 때, 나는 숨겨있던 내가 발각된것 같을 때 눈물을 흘린다는 것을 알았다.
‘여기에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나요? 나는 그렇게도 드러나고 싶었었나봐요. 우아앙’

한 사람, 한 사람 모두 빛나는 이들이 왜 빛을 감춘채로 살아가고 있는지 모르겠다.
그래서 그 빛이 허를 찌르듯이 갑자기 발각되면 울음이 터져나오는데…
우리에게 필요한 건,
매 순간 나의 말랑 말랑한 감정과 몸뚱아리가 촉촉하게 액체를 머금고 살아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