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아내기

2019.8.20. 화오후

요즘 글을 덜 쓰게 되었다.
왜 그럴까하며, 요즘 내가 하고 있는 것을 생각한다.
상담을 이어가고 있는데, 상담에서 내가 주로 하는 일이 다른 사람의 마음을 담아내는 일인것 같다.
50분, 누군가의 마음을 열심히 담고있다가 돌아서면
내 내부가 가득차버린 느낌이다.
그래서 그 가득차버린 것을 끌어안고 드러누워
한 사람의 마음이 스르르 날아가기를, 소화되어 꿀꺽 삼켜지기를, 승화되어 한층 좋은 곳으로 떠나가기를, 그래서 결국 잠잠해지고, 다시 비어지기를 기다린다.
열심히 비워놓은 내 마음의 공간이 금세 가득차 버릴 때에는
밑빠진 독에 물을 붓는것처럼 허무함도 온다.
아마도 내 마음도 담길 곳이 필요한것 같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