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2019.3.21 목낮

자연, 날것과 가까워지면서 의외로 진지한 여행이 되어버렸다.
돌아와서 본 영화 BOKEH를 통해 나의 경험 이해해보기.

거대한 자연 안에 살면서 그것을 잊고 그저 내 삶을 유지, 보존하고 싶다.
하나의 큰 뜻이 있어서 그것에 기대면 어떻게든 평안을 보장받을테니까…
그렇게 얻은 안식 안에서 잔잔하게 마음을 건드릴 재미있는 일들을 한다.
그렇지만, 이 세계에 혼자 남겨진다면? 또는 그와 나 이렇게 둘 뿐 이라면?
좋은 것이 있을 것 같아서 좋아하며, 좋으려고 열심히 좋은 것을 찾아나서지만
결국은 자연도 나도 그도 그냥 그렇게 있을 뿐이라는 것.
아무리 천연빛깔의 풍경이라도, 신기한 광경이라도 그냥 존재할 뿐이라는 것.
무엇을 바라 애쓰는 것일까? 고민 한 점.
그렇지만 너는 멈추고 싶지 않지. 앞으로 나아가지. 그게 너의 숙명이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