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는 길

2019.1.1. 화오전

14시간의 시차가 있는 곳으로 13시간 비행을 하고 오니, 인천에서 출발했던 시간이 되었다. 남은 한 시간 반의 비행.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고속버스 타듯이 비행기를 타면서, ‘그만큼 가까운 거리라면 좋겠다’ 생각을 한다. 착륙하면서 보이는 도시가 반짝 반짝한데 집집마다 크리스마스에서 새해로 이어지는 전등 장식을 했기 때문이다.  

집은 떠나기 전 그대로로 잘도 있다. 냉장고엔 금방 가져온 한국 반찬과 식재료들이 보내온 마음만큼이나 가득 들어찬다. 어둑한 방에 들어와 침대에 누우니 또 다시 둘만이 되었다. 밤에 짧게 자고, 낮에 길게 자는 시차에 내 몸이 적응 중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