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김치

샐러드와 김치의 관계

수미네 반찬을 여전히 애청하고 있는 가운데, 5회 여름 김치편 레시피에서 영감을 받아 김치를 만들어보기로 했다. 정통 김치는 아니지만 싱싱한 채소와 맛 좋은 재료들이 버무려진 간이 김치 같은 개념으로다가~

엄마는 풀이 많이 나는 계절이 되면 어디서 얻어온 풀(상추, 깻잎, 두릅, 돗나물, 달래)들로 뚝딱 뚝딱 풀반찬 만들어줬는데, 마치 그 느낌은 땅이 나에게 준 채소를 부지런하게 밭에서 얻어다가 식량으로 만들어내는 그런 보람차고 자연과 하나되는 느낌이었다. (노동은 엄마가 하고 건강한 느낌은 내가 누리는) 의외로 쉽게 미국에서도 같은 느낌을 가질 수 있었는데~ 그게 바로 샐러드였다. 케일이나 양배추를 깨끗이 씻어서 먹기 좋은 크기로 뜯고 (채소 가격이 싸서 밭에서 무상으로 따온 느낌인 건 덤) 드레싱을 뿌려 먹으면 된다. 샐러드 드레싱 레시피도 몇 번 따라해봤는데~ 올리브오일과 식초를 기본으로 하는 드레싱을 뿌려놓고 채소가 marinate(숙성)되는 시간만 기다리면 정말 근사한 샐러드가 완성되었다. 엄마가 채소 캐서 참기름이랑 식초랑 고추가루, 깨소금 넣는 거랑 뭐 마찬가지 마음 상태로 만들어지는것 같다. 올리브유 듬뿍~ 식초(비니거라는 있어보이는 이름)도 넣고, 소금도 톡톡톡, 마늘 다진거랑 사워 크림 버무렸더니~ 야생의 채소들이 드레싱을 뒤집어 엎고 얌전해지는 느낌이다. 두 번의 샐러드 성공으로 자신감을 얻은 나는 샐러드 만들듯 여름김치를 만들면~ 결국 여름김치도 맛있어질 거라는 생각으로 김치 만들기를 시작해보았다는!

수미네 반찬 여름김치 중 열무김치 레시피를 참고한 창의 김치다.
일단 주재료는 열무 같아 보이는 배추와 부추인데~ 미국 마트에서는 찾기 어렵고 한인마트에서 샀으나, 또 한국에서는 본 적없는 비주얼과 식감이다(조금 더 억센 느낌).

1. 열무의 역할을 하기로 한 배추를 깨끗이 씻어 굵은 소금으로 절였다(넘나 쌩쌩한 배추가 풀이 좀 죽을 때까지~). 근데 여기까지 하고 나니까 힘들어서 그만하고 싶었다. 배추잎 하나하나 깨끗이 손질하는게 젤 힘든 듯하다. 절인 후 굵은 소금도 어찌해야할지 몰라 배추잎 한장 한장 들고 털어냈다.ㅋㅋ

2. 이제 양념? 김치 속?을 만드는데 김수미 선생님은 육젓을 즐겨쓰신다. 오동통하다고 하는데~ 나중에 한국 가면 육젓 사고싶다(괜한 식재료 욕심). 한인마트에서도 새우젓을 팔기는 하는데~ 어디에서 온 새우젓인지 상상하기 어려우므로 난 그냥 미국 마트에서 파는 피시 소스(fish sauce)를 젓갈 대신 사용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냄새를 맡아보면 감칠감칠 꿈꿈한 냄새가 나는데~ 아마도 생선을 기초로 만든 감칠맛 내는 소스로 추정된다(맛 내고 싶을 때 아무때나 쓰고 있음). 다른 소스류에 비해 꽤 가격이 있고 양이 적은 편이라 적당히 아껴넣었다.

3. 물고추, 마늘, 생강, 쪽파, 부추가 김치 속으로 들어가는데… 물고추를 만들 수가 없었다. 여기서 고추 찾기는 아직 진행중인데, 한국만큼 다양한 고추가 있지 않다. 가까운 마트에는 할라피뇨 계열의 고추들과 파프리카나 피망 계열로 보이는 고추들이 주로 있는데, 한국의 고추와 어떻게 대체해서 사용해야할지 잘 모르겠다. 한국 음식은 청고추~ 홍고추~ 청양고추~가 중요한것 같은데, 미국에서는 어떻게 따라가야할지 모르겠다. 어쨌든 미국 마트에서 고추같이 생긴애들은 조금씩 다 골라서 사놨었는데~ 물고추를 못만들겠으니… 그냥 가지고 있는 고추를 다 잘게 썰어서 물에 담근 고추+물을 사용했다.ㅋㅋㅋ 그리고 김수미 선생님은 마늘과 생강을 정말 아낌없이 사용하지만, 여전히 여기는 마늘과 생강이 귀하기에~ 나는 내가 넣어도 안 아까운만큼의 양을 넣었다. 쪽파 없어서 부추만 썰어 팍팍 넣고 속을 만들었다.

4. 그 다음 멸치액젓, 고추가루, 찹쌀풀, 물, 사이다가 들어가는데… 고추가루 넣고~ 찹쌀풀은 감자전분 봉투 뜯어놓은게 있어서 감자전분을 물에 타서 만들었다. 그리고 사이다 대신 집에 있는 탄산수 후루룩 넣고. 뭔가 넣으라고 하는 거 하나도 안 넣었지만 기본 아이디어? 철학? 같은 거를 따라가려고 하는 창의 김치가 탄생 중이다. 마지막으로 설탕 조금 넣어가며 열무랑 버무리는 건데 매실 엑기스 넣고 조심 조심 버무렸다. 김치 버무릴 때 기분이 너무 좋다. 모든 재료가 만나 어우러지는 느낌~ 뭔가 1+1인데 제3의 새로운 것이 탄생될것 같은 그런 느낌이 좋다. 너무 신난 나머지 버무리는 거 사진 찍으라고 시켜놓고 ㅋㅋ 이제 김치를 통에 담는다. 하루 밖에다 내어놓고 3일 정도 있다가 먹는다. 샐러드는 샐러드인데 심지어 날이 갈 수록 맛이 있어지는 샐러드가 냉장고 안에 있다니! 넘나 마음이 뿌듯하다.

결과물은 만족스럽다! 완전 김치 느낌은 아니지만~ 샐러드 같은 상큼함에 김치를 먹고 있다는 느낌적 느낌을 준다. 맛도 맛있다~! 이거 다 먹으면, 또 배추 닮은 채소를 사다가 샐러드처럼 김치를 버무려 먹어야지. 김치 안 사도 되겠다.^^

 

*레시피 페이지는 ‘주관적 레시피의 보완 및 맛내기 능력 향상’을 위해 세세한 부분에 대한 코멘트와 또 다른 요리 Tip을 환영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