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달린다

2018.8.15. 수낮

마음이 달린다. 마음만 달린다.
숨을 가다듬기 위해 멈추지만 또 달린다.
여기가 낮일 때도 달리고, 거기가 낮일 때도 달린다.
깨어 있어도 달리고, 꿈 속에서도 달린다.
멈추면 죄책감이 든다. 아무것도 아닌 상태를 견디지 못한다.
하루를 늦게 열고 빨리 닫는다. 그래서 하루가 짧다.
TV에 눈을 올려놓거나, 팟캐스트에 귀를 올려놓고
러닝머신이 저절로 뛰어주듯 달린다.
아무런 효율도 없이 홀로 방전중이다.

마음이 달린다”에 대한 1개의 생각

  1. 손서연

    헥헥헥… 내 숨이 다 차네… ㅎ
    쌤한데 어떤 의미가 있는 글일까.. 혼자 곰곰히 생각해 본다..
    쉬어두 쉬는거 같지 않는 이 느낌은? 내 투사인가? ㅋㅋ 허허허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