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움받을 용기

2018.7.21 토밤

누가 화를 내면 기가 팍 죽었다.
그래서 최선을 다해 사람들의 마음이 좋은 상태에 있기를! 노력했던 것 같다. (방긋 방긋 웃어댔다.)
그렇게 눈치를 보다보니 ‘화’라는 최대치 감정뿐 아니라 ‘무표정’, ‘무관심’ 같은 작은 감정 신호에 까지 민감해져버렸다.
내 얼굴에서 표정은 점점 없어졌다.

오늘 여기와서 두 번째로 ‘Don’t be scary(or serious), It is fun(you can smile).’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
그 말이 무슨 말인지 잘 알아서 웃어보였지만, 그 이후로도 계속 웃을 수가 없었다.
왜냐하면 객관적 사실을 말하는 평범한 문장들마저도 나에게는 부정적 의미로 와서 꽂히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수십번 그 상황, 그 멘트를 곱씹은 후에야 머리 속으로만 ‘그것이 그렇게 심각한 부정이 아니었다’는 마음 챙김을 할 수 있었다.
상대방이 나를 공격하지 않았음에도 나는 칼을 맞은 것처럼 고통스러워서 아픔이 차오른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이건 한 두번에 끝날 일이 아니고 내 삶 전체에서 계속 반복되고 있는 일이다.
‘항상 좋은 상태에 있기를 꿈꾸면서, 좋은 상태가 아닌 대부분의 상황에서는 인상을 쓰고 울상을 짓는것’

어떻게 벗어나야할 수 있을지 모르면서도
이 내 마음을 그대로 느끼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에 쓰는 글이다.

2 thoughts on “미움받을 용기

  1. 손서연

    그럴수있어.. 공격하지 않음에도 내의미에서는 고통스러울수 있잖아…나두 그런걸…
    토닥토닥..
    음…그리고…
    쌤이 생각하는 것보다 쌤은 아이같은 웃음도 많았고 무표정도 많았고 고민하는 표정도 많았고 집중하는 표정도 많았어… 인상,,울상은 별로 본적 없음.. ㅎㅎ 진짜로..
    근데 나도 내마음 알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은 숨겨놓고, 상대가 자기가 하고 싶은데로 하면 화가나.. 헤헤
    사실… 친절히 내마음을 표현하고…이렇게 해줄수 있겠어?? 하면 되는데….적용이 잘 안됨..
    상대가 나를 무시하거나 공격할 의도가 없었다는걸 뒤늦게 알면서도… 그 순간…멈춤과..적용이 왜케 안되는 것이냐~~~~~~~ㅠㅠ
    시간이 필요해.. 시간이 필요해.. 히히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