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의 효능

2018.5.30. 수밤

이사한다고 2주 쉬었던 요가를 다녀왔다.
명령어들로 컴퓨터화시켰거나, 완벽주의로 꼼짝 못하게 묶어버렸던 내 몸뚱아리를 사람의 몸답게 쓰고 온 느낌이다.

어제는 남들이 다 듣고 있는 중국어 수업을 나만 안듣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함정에 빠진듯 당황하는 꿈을 꾸었고, 그제는 유연하지 않은 몸으로 유연하려고 애쓰거나, 자전거도 못타는데 열심히 싸이클을 굴리는 경쟁적 꿈을 꾸었다. 내 몸뚱아리는 달려나가는 내 사고의 흐름에 질질 끌려 어디론가 잡을 수 없는 곳으로 가버리고 있었다.

새로운 요가 선생님을 만났는데, 그 선생님 말을 내 마음대로 이해하자면 이랬다.
‘요가를 통해서 실존으로 들어오는 겁니다. 당신이 인식하던 인식하지 못하던 상관없이 항상 실존하는 세계에. 당신이 실존하고자 한다면 지금 마음을 결정하고, 호흡과 몸을 느끼면서 실존으로 들어오면 됩니다.’

톡하면 터질것 같이 감수성이 민감할대로 민감해져있는 나에게
가슴을 활짝 펴는 동작, 팔을 넓게 벌리고 세상을 온몸으로 받아들일것 같은 동작들은
한껏 움츠리고 있는 내 마음상태와 대조되어 가끔은 뭉클 뭉클하기까지하다.

어쨌든 내 몸은 오늘 다시 태어날 수 있었다.
1. 깊게 들이마시고 내쉬면서 그 호흡으로 이완되는 나의 목뒤와 어깨를 느낀다.
2. 살아있는 내 몸, 살 덩어리, 흐르는 혈액 이를 통해 ‘여기에 살아있음’ 그거 하나만 느낀다.
3. 좌로 한번 우로 한번 균형있게 몸을 뒤틀어준다.
4. 어려운 동작은 한 단계 낮은 동작으로 내 페이스대로 할 수 있다.
5. 팔도 다리도 척추도 쭉쭉 뻗어서 내가 움직이고 싶은만큼 멀리 멀리 뻗어나간다.
6. 휴식을 주고, 요가를 하고나니 무엇이 달라졌는지 느낀다. 여기에 이렇게 있을 수 있음에 감사한다.

요가의 효능을 글로 설명하기.

요가의 효능”에 대한 4개의 생각

  1. vickj

    열심히 하세요.
    건강은 무엇보다 귀하고 귀한 것이라는…
    그런데 뻣뻣이가 요가가 잘 되시나요 ?
    나도 한번 해보고 싶은데 나는 더욱 뻣뻣이라…ㅠㅠㅠㅠ

    응답
  2. 희재

    미국 교환학생 갔을 때, 요가 수업 들었었는데 교수님이 백발에 할머니셨는데 어찌나 유연하시던지..
    30명 정도 되는 학생들이 한명씩 물구나무서기를 해야할 때가 있었는데, 그 때가 1년간 요가수업 중 젤 긴장되는 순간ㅋㅋ 요가 용어는 또 왜이렇게 어려운지(이런 저런 동물 단어들은 좋았음ㅋㅋ) 눈치보면서 따라하기 바빴다 ㅋㅋ
    나도 좀 여유로운 맘을 가지고 배웠다면 좋았을텐데 아쉬움ㅋㅋ good luck

    응답
    1. tonalla 글쓴이

      물구나무 서기.. 넘 어려움ㅜㅜ 내 몸을 믿어야 물구나무 서기도 할 수 있을것 같아. 어려운 동작은 한 단계 낮은 동작을 알려줘서 좋아. 자꾸 너의 페이스로 할 수 있는 데까지만 하라고 말해준당. 캣엔카우 동작 이런거 말하는 거지? 나도 몸이 긴장한 채로 요가를 따라하고 있어서 아주 쉬운 베이비 동작하는데도 몸이 이완이 안되는것 같아. 시간이 조금 더 걸릴것 같지만 ~ 넘 좋은 시간이당.

      응답
  3. 손서연

    왜 이렇게 공감가지?
    난 몇일 생각도 많고 정리되지 않은것들 뿐인데 마음은 머든 닥치면 하겠지…근데 시간을 돌이켜 보니깐…
    생각이 많은데 어떤것도 행동은 그렇지 못한 나를 발견했거든….
    그 사이에 내가 무언가 놓치고 있다고 느껴지더라고…
    쌤의 명상과 요가는 쌤에게 도움이 되는 시간일 거야… ^^
    예전에 나 요가 배울때 여기 저기가 쑤셔서 잘 못따라 했는데…임산부는 무리하지 마세요~ 그 한마디에…
    요가는 나랑 안맞는구먼…하고 관뒀어.. ㅎㅎ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