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하는 날

2018.3.26 월낮

무한 생성되는 집안일에 찡얼 찡얼 대면서
실제로는 뭐 하나 효과적으로 바뀌는 게 없는데
끊임없이 그 다음에는 무엇을 해야할지 머리를 굴리고 있었다.

그러다가 주말의 덜 쉰 찌뿌드한 기분이 남아있는
또 막상 으쌰 으쌰 하루를 살아가기는 귀찮은
그런 월요일을 밀린 청소하는 날로 정했다.

뭐 청소만 왕창 하는 날도 아니면서,
청소할꺼니까 다른건 안해도 되는 날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