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phill에서 놀러나가는 이야기

Belfast 벨파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아일랜드의 수도. 시청을 중심으로 쇼핑거리가 펼쳐진다. 쇼핑하기에는 편리하지만, 여유롭게 있을 수 있는 곳은 아니라서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그런데 몇일전 항구에서 하는 축제를 갔다오면서, 내가 본 벨파스트는 아주 일부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고 다시 찬찬히 흩어보고 내가 마음에 드는 곳을 찾으려고 한다. 퀸즈대학 쪽으로 Ulster Museum과 Botanic Garden도 가봐야 하고, Zoo에서 시작되는 Hill에도 올라가보고 못가본 좋은 곳들..쇼핑이 아니고서 가고싶다. 이렇게 크고 편리한 도시와 쉽게 연결된다는 사실이 감사하다.

Holywood 홀리우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에서 나서서 beach road로 한시간 조금 넘게 걸으면 도착하는 가까운 곳. 급하게 사고싶은 것이 있거나 짧게 산책삼아 가고 싶을때 부담없이 갈 수 있는 곳이다. 몇번가고나니 식상하기도 했는데, 아직도 구경해야할 작은 가게들과 카페가 남아있는것 같다. 갤러리가 있는 카페는 몇 시간이고 머물러 보고 싶은 곳이다. 언젠가는 내 마음에 추억이 많은 정겨운 곳으로 남게 될 그 곳이기를 기대한다.  

Bangar 뱅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벨파스트와 홀리우드를 섞어놓은 곳, 쇼핑할 수 있는 가게도 적당히 있고.. 탁트인 선착장과 좋은 카페가 많다고 알려져있다. 뱅갈 역시 나만의 장소들을 많이 많이 찾아내고 싶은 곳이다. 신뢰로운 Post office가 있는 뱅갈. 내가 원하는 것들을 모두 한 곳에 가지고 있다.


아직도 가봐야 할 곳,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장소가 셋이나 가까이에 있어서 마음이 뿌듯하다. 이 세 곳이 여기서의 생활이 끝날때 쯤에는 어떠한 곳으로 기억에 남아있을까? 궁금하다. Day-off를 풍부하게 만드는 장소들. Thank you.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